느닷없이

 

부제 서품을 앞둔 날

느닷없이 나타나서

잘 아는 수녀님이 보냈다고

수사님 옷 하나 사러 가재요

 

좀 당황스러워서

괜찮다고

받은 것으로 한다고

감사하다고 했어요

 

알았다고,

수사님 마음을 알았다고 하더니

다시 처음으로 돌아갔어요

왜 왔는지 처음부터 말했어요

수녀님이 보내서 왔고요…….

 

생각이 나요

시내에 있는 양복점이 아니라

우리 집 근방에 있는

작은 양복점이었어요

바지를 두 개 했어요

 

임자도에서 혼자 집 보는

뜨거운 여름에

두 분이 놀러 왔어요.

가는 곳마다 오시라고 했는데

한 번만 왔어요

 

부드러운 말씨에

묻어나는 강인함이

어떤 때는 고집스럽게

어떤 때는 사랑스럽게

해야 할 것들을 이루지요

가끔 형제님도 놀래요

 

나이 먹은 사람답지 않게

현대적 감각도 있고요

믿어주고 밀어주는 형제님의 배려로

무슨 일이든지 자신감을 가져요

힘들 땐 의지도 해요

항상 감사하다고 하지요

맘만 갖고 있지 않고요

사랑하는 것

사랑받는 것

서로 아는 형제님 덕분에

오늘도 힘내고 홧팅

 

내가 아는 자매님이에요